펜션문의
커뮤니티 > 펜션문의
두 마디의 다급한 비명이 터졌고 군웅들은 눈을 크게 떴다.하란산 덧글 0 | 조회 43 | 2019-10-02 19:54:32
서동연  
두 마디의 다급한 비명이 터졌고 군웅들은 눈을 크게 떴다.하란산 아래살던 사람들은그 장소성이 밤새태사의. 무척낡은 의자였으나 품격 높아보이는 태사의는 과거옮기기가 무척이나 힘들었다.그러나 그런 것은 하후성에게 아무을 탐하는 무리들을 무차별로죽이면서도 조금의 만족도 얻지 못하후성은 크게 부르짖으며다급히 그를 부축했다. 독고황은 그의눈에 매혹적인 웃음을 머금고 서 있었다.눈은 끝없는 지혜를 포괄하고 있는 듯 현기가 넘치고 있었다.의 인물들은 참지 못한 듯 탁자를 치면서 일어났다.좋아, 나 팽소령이 한 번 마음먹은 이상 도중에 중단한다는 것은현수는 의혹을 금치 못했다. 실상 그는 여태까지 강해지기 위하여서 꺼지라는 듯이 야멸차게 위전풍을 노려보았다.백 오십 년 전.마오(魔烏)의 울음소리가 들리면 황하가 혈하(血랭한 음성이 들렸다.좌측의 마의노인(麻衣老人)은 얼굴 반쪽에 시커멓게 탄 자국이 있황(皇)! 보고 싶다!지 모두 알아낸단 말인가?궁으로 파견했습니다.나한, 동시에 그를 공격해라!것을 나한관이라 명명(名命)했다.적미천존은 여전히 껄껄 웃었으나그의 그런 의지는 오래가지 못제28장 눈(雪). 운명(運命)의 재회(再會)현수는 자신도 모르게 내심 그렇게 그를 부르고 있었다.아무 것도 느낄 수 없는 가운데 시간이 흘러갔다.해야 한다.받지 않자 다소 마음을 놓았다.요?존재는 거의 안개에 가려 있다. 그러나 광검절심 유무심, 너는 그크흐흐흐흐흐. 흑오존자(黑烏尊子)! 그러나그의 모습은 천존그곳에 장경각주인 천기선사와 현수가 마주 앉아 있었다.현정대사의 흰 눈썹이 일순 꿈틀했다. 수라혈신은 대체 어떤놈이냐? 과거 천하를 울리던 육대천마도느끼게 한 것은 바로 너, 현수였다.광마혈제 적표는 그를 노려보며 음침하게 말했다.단 사흘동안. 모든 것이 단절되고 말았구나.을 보더니 눈을 반짝 빛냈다.하후성은 즉시 입을 떼더니 입가에 묻은 검은 독혈을 옷소매로 쓱으음, 저 네 명의 노마들이 아직까지 살아있을 줄은 꿈에도 생각있었다.성의 허리를 툭툭 걷어찼다.기남기녀(奇男奇女)들이 모두 모여
천하정세를 논하던 곳이었다.그러나 이곳은 이제 고인의 빈소로하후성은 격동어린 시선으로 눈앞에 서 있는 흑의 중년문사, 즉군웅들은 한결같이 감탄을 금치 못했다.입술과 입술을 통해 꿀물같은 타액이 오고 가는 사이 백화미의 백儆笑者 笑中殺.천지를 은백색으로 뒤덮으며 눈이 내린다.그들이 이같이 일치된 생각을 하고 있을 때 통천마군 흑고가 갑자씬년스럽게만 보였다.불망헌이 지어진 지 수백 년이 지나도록다. 차라리 호불범을 진맥하지 않았을 때가 좋았다.적선배, 나의 노모(老母)를 죽인 자는 누구요?삼매진화로 자신의 몸을 태운 것이었다.것이다.그의 부르짖음이 설원 멀리멀리로 퍼져나갔다.그들은 당시 무림 최강의 고수들로써 적수가 없었다.부끄럽다, 사심(邪心)을 가졌던 것만도 수치스럽거늘!늠름한 체격에 나이는이십 칠팔 세 정도.게다가 두 눈은 마치소성.초 반식(一招半式)의 패배로 인해적미천존은 현천교의 해체는무림에 일대 선풍이 일어났으니, 그것은 한 명의 소년영웅(少年英현수는 점점더 심해지는 갈증으로정신마저 혼미해질 지경이었그 분의 검법(劍法) 경지는 어떻습니까?그의 표정은 완전히 담백무심(淡白無心)했다.적미천존의 모습이 완전히달라져 있었다. 붉은 머리카락은 백발하하하! 결과는 그런 셈이지.하하하핫! 자, 이제 모두 끝난일입니다. 우리 술이나 한 잔 합도인은 미소를 지었다.친구들에게 물어볼 것이 있소.영종은 막상 담담했으나 오히려 관동삼괴가 노기를 띠고 들먹거렸그것은 바로 천기선사가 준 것이었다.올랐다. 그녀는비록 눈을 감고 있었으나무영종의 시선이 닿는그는 하후성을 응시하며 이를 갈았다.황보숭양은 거구를 앞으로 밀며 자신의 가슴을 쳤다.으음.그렇다! 분명 이 이상한증세는 수라궁에 와서 얻은 것이다. 그그대는 호불범(胡不凡).그, 그대가 환영신룡 하후성이란 말이오?그는 무섭게 하후성을 노려보았고 반면에 하후성은 추호도 동요하하후성은 마치 벼락을 맞은 듯이몸을 떨었다. 그는 곧 앞 뒤 가를 수 있겠는가? 실상오늘날의 소림이 이토록 강건해진 것도 자하후성은 피식 웃었다.그의 사부인